ワッタカッタ!さんのBLOG

水平視点の韓国ウォッチと大好きな旅行の記録 ときどきぼやきも・・・
2017年09月 ≪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 ≫ 2017年11月
TOP韓国の政治 ≫ 朴槿恵を守る為に大統領秘書室が大量購入した「ある物」とは? ~JTBC報道~

朴槿恵を守る為に大統領秘書室が大量購入した「ある物」とは? ~JTBC報道~

TEXT BY オルラッタネリョッタ!






Baidu IME_2017-3-16_8-17-41

タイトル=文書破碎機[シュレッダー] 26台集中購買




なんでも、野党「共に民主党」백혜련(白惠蓮[ペク・ヘリョン])議員が入手した
昨年3月からの1年間、青瓦台が購入した物品のリストをJTBCが公表。



Baidu IME_2017-3-16_8-16-50

①9月27日=2台購入

「崔順實がミル財団&Kスポーツ財団の人事に介入か?」報道の数日後

②10月25日=6台購入

JTBC「崔順實所有のタブレットPCから大統領の演説原稿発見」報道の翌日

③11月7日=6台購入

崔順實が検察によって逮捕・拘束の直後

④1月11日=6台購入

特別検事チームによって、文化系ブラックリスト関連で逮捕者が集中した日

⑤2月2日=6台購入

青瓦台への強制捜査の前日



大量購入が始まった昨年の9月27日以前の半年間、
青瓦台でのシュレッダー購入の実績はなかったということです。



以下はニュース本編です。





[앵커]

이처럼 검찰의 압수수색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결정적인 수사 단서를 놓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청와대가 중요 자료를 파기했을 가능성을
높이는 새로운 정황이 나타났습니다.
청와대는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이 불거진 지난해 9월 이후부터
문서파쇄기 26대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파쇄기 구입은 JTBC의 태블릿PC 보도 다음 날부터,
그러니까 작년 10월 25일부터 집중됐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지난해 3월부터 1년 간 조달청에 요청해 사들인 물품 목록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실을 통해 확보한 이 문건에는
청와대가 흔히 파쇄기라고 하는 문서세단기를 구매한 내역도 포함됐습니다.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이 불거진 후부터 집중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지난해 9월 27일 조달청에 두 대의 구매를 요청했는데,
최순실씨가 미르와 K스포츠재단 인사에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온지 불과 일주일 뒤입니다.

JTBC가 최씨의 태블릿 PC를 확보해 연설문 유출을 보도한
다음날인 지난해 10월 25일에는 숫자가 늘어 6대를 요청했습니다.

이후, 최씨가 검찰에 구속된 후인 11월 7일에도 6대,
특검 수사가 진행되던 지난 1월 11일에도 6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전날인 지난달 2일에도
6대를 조달청에 요청했습니다.

4개월여 간 문서세단기 26대가 청와대로 납품된 겁니다.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이 불거지기 전 6개월 동안은
문서 세단기를 구입한 적이 전혀 없습니다.

이 때문에 청와대가 수사 단서가 될 수 있는 문건들을 파기할 목적으로
문서세단기를 사들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にほんブログ村 旅行ブログへ
にほんブログ村
↑     ↑     ↑
クリックしてくださればHAPPYです。


関連記事

Comment


Comment Form













非公開コメントにする
Trackback

Trackback URL